[이철수] 문인가 하였더니, 다시 길